제목: 굴욕의 돈까스 사건(?!)
분류: 먹거리
이름: * http://takejun.net


등록일: 2007-03-24 00:41
조회수: 2171 / 추천수: 107




이 글(사진)을 추천 하신분들(3명)
hanmam , 보현진인 , 관군

 컴퓨터의 하드가 날아가 8개월간의 작업물들과 3년치의 자료를 잃어 버리고 좌절하고 있는 나날의 나날.  하나하나 사라져 간 자료들을 깨닫게 되면서 받는 충격은 역시나 장난이 아니지. 회사의 회지 작업의 마감이 바짝 다가오기 때문에 최근 밤에 남아 과제등을 하고 있었지. 그렇게 자금적으로 여유가 있는 편이 아니기 때문에 저녁은 그냥 굶고(퇴근 후 밥을 먹기엔 살 찌는 것이 두렵다) 버티는데 이게 의외로 금방적응이 되는지 배는 고프나 참을 수 있게 되어 버렸다는 거야.

 

  그러던 그 어느 날

 

  인페르노의 연출(원고 전체를 두고 효과나 수정을 하는 단계)을 하던 때. 역시나 근무시간이 끝나고 남아 연습을 하려 했는데 이게 연출이 끝나질 않았지. 약속이 있어 먼저 퇴근하는 사람도 있었고 남은 양도 별로 없었기에 조금만 하다 연습을 하려고 했는데.., 했는데 그만..,

 

김 팀장님이 오셔서 저녁을 먹으라며 ㅡ,.-) 돈을 주신 것이지.

 

...

 

......

 

..........

 

 

이러면 연습을 할 수 없잖아.., 거기다 이러면... 연출을 끝내야 할 것만 같아지잖아..

 

더불어 저녁을 먹으면 퇴근은 9시라는 누가 만들지도 않았지만 웬지 이래야 할 거 같은 압박적인 룰이 있어(도 효력은 없지만) 후배님은 후다다닥 퇴근.

 

 남아서 연습을 해야 하는 나로서는 결국 남아 연출을 하면서 돈까스를 주문했지. 연출이 끝나고 먹으면 좋겠네 하면서 평소의 3배쯤 되는 순서로 작업을 하면서 지나간 시간이 30분.., 전혀 올 기척이 없어.. 뭐, 연출 끝나면 올려나 라고 기다려도 되지만 이러다 웬지 안올 것 같은 포스를 느껴 전화 확인.

 

5분만 기다리라는 답변. 5분을 기다리며 연출 또 연출..,

 

20분을 기다려도 안와.., 이미 연출은 끝나 버렸어. 화실 저주 캐릭터 양대산맥 중 한명인 후배 에로꼬의 '이거 안오는 거 아닌가요'란 엄청난 대사에 다시 전화확인. 이제 올라갔다네. 또 다시 기다리며 드디어 개인연습 돌입.

 

...올라오는데 10분이 넘게 걸리는 겁니까요..,

 

토탈, 주문하고 1시간이 넘어 도착한 도시락.. 배달하는 아저씨 스스로도 찔렸는지 많이 늦었죠 라고 말하는데

 

이 때 난 전혀 망설임도 없이 네!! 라고 답했지.

 

  뭐 배달하는 사람이 펑크 내서 그랬다는데 참으로 우울해. 그 사람 월급 주지 마세요. 녜,녜

 

하지만 진정한 좌절은 이게 아니야. 열심히 먹기 시작하는데 팀장님들의 식사 후 컴백. 이는 주문한지 1시간 넘고 손님과 함께 식사하러 가신 팀장이 2시간이 되어가는 시점.

 

 

 

 

 

  으어어어어엉.., 무언가 알 수 없는 굴욕이야..,

 

 

 

 굴욕과 함께 먹었던 돈까스 모듬셋 + 쫄면. 가격은 거대하게도 6천원!

 

 

 

돈까스 모듬셋의 모습. 돈까스에 생선가스 등등이 합쳐져 있는데

좀 식어서 온 덕분인지는 몰라도 생선가스는 가능하면 안먹을 생각.

상큼하게 맛 없데..,

 

 

개인적으로 양이 많으면 좋겠다 싶던 쫄면. 이게 꽤 맛있어..., 따로는 안파나?

 

 

전체적인 모습. 최근 하루에 한끼를 먹는 나날이나 그런지 고작 이정도 양에

배가 너무나 불러서 꽤 고생하며 먹었다. 아아아 이건 아니잖아 이건 아니잖아~

 

 

-추천하기     -목록보기  
관군
눈물의 식사였군요..허허...
저녁 굶으시는 것보단 조금이라도 뭔가 드시는 편이 좋으리라 생각하는데요~
2007-03-25
22:45:10
level 0 llllllllll
보현진인
헉.. 사진만 본다면 꽤나 풍성한 메뉴군요~~
2007-03-31
18:22:00
level 12 llllllllll
hanmam
푸짐한걸요? 그나저나 한 시간이라니... 음식 시키고 기다리고

있자면 정말 그 것 보다 힘든게 없다는 생각입니다[...]
2007-04-17
10:19:10
level 9 llllllllll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추천하기   -목록보기  
△ 이전글: 그대는 붉은 장미와 같아서~ [3]
▽ 다음글: 진정 봄이 오고 있는가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