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발상의 전환, 그것은 아무것도 아니다.
분류: 일상
이름: * http://takejun.net


등록일: 2007-11-13 22:51
조회수: 2603 / 추천수: 162




이 글(사진)을 추천 하신분들(2명)
보현진인 , hanmam

 회사의 '이제는 지르지 않아'를 외치시는 관 선배님이 아주 예전에 질러둔 넨드로이드 피규어 L의 도착으로부터 이제사 반달이나 지났나.., 모든 피규어들이 그렇듯이 처음엔 신기해도 차츰 관상용으로 전락하는 것이 당연한 일이다. 그러기에 결국 류크, 라이토의 뒤를 이어 L도 관상용의 신세를 벗어날 수 없었는데..,

 

이게 바로 정상적인 라이토와 에르의 모습

 

 머리의 심지가 서로 반대로 붙어있어 바꿔끼울 수 없다고 생각하며 절망했던 나날중 머리통을 뽑고고 즐기고 있던(?) 모습을 보고 나는 그만 해선 안될 말을 했다.

 

 

 

'그거 머리통끼리 꼽아지겠네요'

 

헉!!

 

 생각이 스치기도 전에 오오 라는 탄성소리가 새어나오며 어느 새 L과 라이토의 머리통은 뽑혀(..,) 그만 합체되어 버리고 말았던 것이다.

 

이렇게...

 

  

 

댤갈을 까고 알몸으로 나온 에르. 내가 다 부끄러워 ///0///)a

 

가시속에서 알몸을 보이고 있는 라이토. 기분이 별로인 듯하다

 

 

 잠깐.., 엽기적인 생각이라고 하기엔 너무 잘어울리지 않나? 생각의 전환이 일상의 즐거움을 불러오듯 이것은 언밸런스 X2 마감을 하던 중인 우리들을 웃음의 향연으로 이끌어주기에 충분했다. 너무나 야시시하지만 귀여운 두 모습..,

 

 

 

  여차하면 하악하악만을 외치게 될 것만 같지만 어째서 웃음의 향연인가 하면..,

 

 

 

.........

 

 

  흠짓!!! 무섭잖아 이거!

 

 

 

 거꾸로 뒤집혀진채 라이토는 왜 웃는 거냐! 이게 무슨 호러영화도 아니고.., 슈퍼 그랑죠에서 나오던 악당들의 얼굴 2개 합체판이 떠오르는 이 포스는 오바타 타케시의 카리스마 있던 캐릭터들을 순식간에 엽기적으로 바꿔주기에 충분했다.., 그리고 나는 주체할 수 없는 생각을 이어나가기 시작했다.

 

 

 

 

오바타 타케시씨 미안해요..,--)

 

 

 

 

 

 

 

정신이 멍해는 것. 그건 아무것도 아니다.

 

왠지 당신도 지금 공부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가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해낸 것인가!!! 이런 것을 생각해낸 내 자신이 무서워지는 순간일 뿐. 빈곤해보였기에 한없이 편해보이는 라엘과 세상을 바꾸기 위해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 엘토君의 모습이 너무나 데스노트의 분위기와 잘어울려 그만 감동의 웃음(울음 아님)만을 만들어 낸다.

 

과연 이것이 덴드로이드인가..,

 

 

 이후 가지고 놀다(..,) 머리통의 심지를 뺄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어 맨 처음에 생각한 코스츔 플레이를 시행할 수 있었다. 엘토君이나 라엘에 비하면 그 포스는 연약하지만 상처받은 사람이 있다면 이 사진을 그들에게 바친다..,

 

 

 

 

 

... 류크도 너도 이리와라 합체하자!!(왠지 19금?)

 

 

 

아직은 괜찮다. 거지풍의 라이토라도 학구열이 넘치는 에르도!

 

 

-추천하기     -목록보기  
강군
넨드로이드.. 귀여워서 잠시 가격을 살펴보다가 기겁했습니다.
귀여운 녀석들이 가격들은 무섭더만요. OTL
2007-11-15
20:37:19
level 1 llllllllll

그렇기 때문에 저도 선배님이 사시는 걸 그저 구경하면서 봅니다.., `_`) 그정도면 전 만족;
2007-11-16
00:20:37
level 42 llllllllll
hanmam
푸하하. 한참 웃었습니다. 여러 장의 무서운 사진이 있었지만요[...]
2007-11-17
02:25:23
level 9 llllllllll

`_`) 자자 이 재미난 물품을 단돈 39,800원에!! 사실 수 있을런지는 잘모르겠네요.
2007-11-17
17:02:17
level 42 llllllllll
보현진인
귀엽네요..
그런데 가격이.. 쿨럭..;;
2007-12-15
19:06:43
level 12 llllllllll

가격..이 얼마였더라 `_`) 3만원 안되던 거 같던데..,
2007-12-15
22:01:49
level 42 llllllllll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추천하기   -목록보기  
△ 이전글: 봄날은 간다
▽ 다음글: 땡을 해주세요 [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